최근 가장 많이 임금이 오른 직종은?...2년간 30% 오른 직종도 있어

최근 가장 많이 임금이 오른 직종은?...2년간 30% 오른 직종도 있어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832 추천 6


f033516acf8a4302171a59a560b2ca55_1653343424_9556.jpg
 

뉴질랜드의 구인 건수가 다시 사상 최고 수준으로 늘어나면서 한 산업은 2년 동안 임금이 30%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사이트인 시크(SEEK)에 따르면, 제조업, 운송업, 물류업의 생산직이 가장 높은 임금 증가율을 보인 직종으로 2019년 말 이후 33% 증가해 평균 연봉이 47,600달러를 기록했다.

 

제조업의 선별직(44,902달러)과 노동직(45,172달러)의 임금도 각각 28% 27%가 올랐다.

 

같은 기간 평균 급여가 크게 오른 다른 직종은 소매점 보조직(30% 상승, 47,323달러), 회계직(28% 상승, 106,789달러), 교통 통제원(48% 상승, 46,561달러), 의료 및 의료 사무직 (28% 상승, 74,860달러), 접객업 및 여행사 직원(26% 상승, 45,549달러), 상점 계산원(26% 상승, 46,670달러), 주식 거래 관리직(26% 상승, 105,976달러) 등이 있다.

 

f033516acf8a4302171a59a560b2ca55_1653343452_5576.jpg
 

시크의 고용 보고서에 따르면 4월 구인 광고 건수는 전월 대비 3% 증가해 사상 최고를 기록했고 연간 15%가 상승했다.

 

시크의 롭 클라크 매니저는 사업체들이 일할 사람을 찾으려 애쓰고 있다며 "노동직, 소매점 보조직, 의료 사무직은 여전히 수요가 많은데, 사람이 부족한 업계의 고용주들은 근로자들을 구하기 위해 초봉을 인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노동 시장이 모든 뉴질랜드 지역은 물론 모든 부문에서 호황이라며 근로자들이 변화를 원한다면 지금이 직장을 옮기기에 더할 나위없이 좋은 시기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4월 접객업과 관광업의 구인 광고 건수는 전달보다 30%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혹스 베이(15% 상승), 베이오브플렌티(11%), 웰링턴(4%), 오클랜드(3%) 등이 전월 대비 구인 광고 건수가 크게 증가했으며 사우스랜드(10% 하락)와 마나와투(5% 하락) 2개 지역만이 전월 대비 하락세를 보였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