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주인이자 전 시장 후보, 식품 안전 규정 어겨 2개월 징역 선고

카페 주인이자 전 시장 후보, 식품 안전 규정 어겨 2개월 징역 선고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03 추천 5


500a2c452801f6c040db2557bf163459_1670190264_9409.jpg
 

카이코우라의 카페 주인이자 전 시장 후보가 식품 안전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혐의로 두 달 동안 수감될 처지에 처했다.

 

빈미업 카페의 주인인 샤론 레이너는 ‘2014 식품법기준을 어긴 채 음식을 판매한 혐의로 카이코우라 지역 의회에 의해 기소됐다.

 

그 혐의에 대한 최고 형벌은 2년의 징역과 10만 달러의 벌금이었지만, 122일 카이코우라 지방 법원에서 징역 2개월을 선고받았다.

 

또한 워크세이프는 이 카페가 코로나19 반대 단체인 '자유를 위한 목소리'와 연계된 가짜 QR코드를 게시한 혐의로 기소했다.

 

500a2c452801f6c040db2557bf163459_1670190284_8679.jpg
 

윌 도우티 지역의회 의장은 성명을 통해 기준 준수 위반에 대해 기소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지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지방 법원이 레이너가 출석하지 않은 청문회에서 두 가지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다고 말했다.

 

판사는 레이너가 그 사건과 관련한 벌금을 지불하지 않은 것이 판결에서 고려되었다고 전했다.

 

해당 카페는 이전에 식품 안전 규정을 준수했지만, 작년에 식당 등록이 철회될 것을 통보받았다.

 

그 카페는 레이너가 선고받은 날까지 식당 등록 조치가 마련되지 않은 채 대중을 상대로 식품 판매를 계속했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