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립식 주택의 현황

조립식 주택의 현황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515 추천 4


머털도사의 건축 단상(47) 


34be9bdf2842f95ed0f62b423861755e_1623881471_0109.jpg
 

중국에서 수출되는 물품에 필요한 컨테이너가 부족해지면서 ‘글로벌 운송 위기’가 오고 있다. 중국에서 호주와 뉴질랜드로 오는 운임이 작년 3월 저점과 비교했을 때 300% 급등했다.


컨테이너 대란과 더불어 중국과 호주의 무역 분쟁으로 인해, 와인과 육류가 실져 중국으로 수출되어야 할 컨테이너가 호주에서는 차고 넘치지만, 중국에는 컨테이너가 동이 나버렸다.


각 건축현장마다 지금 곡소리가 나고 있다. 뉴질랜드는 목재 생산국가이지, 가공 국가가 아니기에 건축현장에서 사용되는 목재는 유럽이나 중국, 동남아 등에서 가지고 와야 하지만, 컨테이너와 선사의 문제로 40FT 컨테이너가 코로나 이전에 USD 1,200하던 것이 이제는 USD 6,400로 폭등해 버린 상태이다. 


중국의 컨테이너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전 세계 운송 비용이 급등하고 있다. 컨테이너가 없어 발이 묶인 수출 기업들이 웃돈을 주고라도 컨테이너를 사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183949897f766197ab3a5f08bb00671a_1623819879_8521.jpg
 

물류비용의 상승은 즉각 소비자 물가에 반영되고 있고, 자잿값은 급등하고 있으며, 이제 각 건축현장은 적자 시공을 할 수밖에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코로나19 이전에 건축비용을 계약한 업자들은 새끼줄을 들고 산으로 갈 것인지, 또는 하버 브리지를 바라보며 언제쯤 뛰어내릴 것인지 시점을 가늠해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 이르렀다. 


비즈니스 외적 환경의 변화는 너무도 급변하고 있으며, ‘전생에 죄를 많이 지은 사람이 사장을 한다’는 뉴질랜드의 속담처럼 깔끔하게 가야 할 시간이 시한폭탄처럼 다가오고 있다. ‘미증유의 세상’ 존버의 정신으로 버티던지 선택의 여지가 없다.


건축방식에서도 신개념 관점으로 전환해야 할 시대, 시점에 도래하고 있다. 목조 구조물을 전제한 건축경비는 외적 요인에 의해, 건축경비가 상승할 수밖에 없기에, 목조 구조물보다 값싼 철 구조물의 프레임 조건으로 방향을 선회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 


183949897f766197ab3a5f08bb00671a_1623819902_3028.jpg
 

철 구조물의 장점은 1) 목재보다 원자재의 경쟁력 우위 2) 시공 과정의 간편성과 신속성 3) 인건비의 절감 등 세가지 팩트에 기초하고 있다. 또한, 빌딩 콘센트의 과정도 아주 신속하고 간단하며 용이하다. 


문제는 한국 커뮤니티의 기존 빌더들은 목조 구조물에 익숙한 까닭에 철 구조물 공법을 회피하고 있다는 점이다. 충분히 이해가 되는 것으로, 엄격히 철 구조물의 건축은 엔지니어링의 영역으로 진단하는 게 올바른 판단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렌트 수입을 판단하고, 장성한 자식들과 합체로 인한, Minor Dwelling의 주거 공간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고, 각 지방도시는 언급된 비즈니스 환경뿐만 아니라, 현지 전문인력의 부족으로 인해 리노베이션이나 신축은 꿈도 못 꾸고 있으며, 대도시의 건축업자들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고는 체류비용과 작업 인원의 상대 우위 임금 상승으로 관심조차 없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워크비자를 소지하고 있던 많은 수의 건축 전문인력들이 본국으로 회귀와 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들의 입국중단 등으로 노동시장은 건축 인력들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각 지방도시는 1950/70/80년대 시대의 주택조건에서 어렵게 버티고 있다. 정상적인 주택 건축은 자재 값의 인상과 부족한 노동인력, 공사 기간의 장기성으로 인해 어려운 상황이며, 조립식 주택의 개념이 작금의 난국을 타개할 수 있는 유일한 조건이 되고 있다. 그런 까닭에 정부 주택의 건설 역시도 기존 건축방식에서 조립식 주택으로 정책 방향이 급선회하고 있다.


183949897f766197ab3a5f08bb00671a_1623819939_0364.jpg
 

특히 작년 8월 31일 이후 개정된 법률에 따라, 30㎡ 이하의 조립식 주택은 특별한 행정적 조치 없이 신축이 가능하기에, 지방도시를 중심으로 많은 수요를 보이고 있다. 


바뀐 법 규정을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1. Only sleepout 및 office의 용도로는 resource나 building consent가 필요하지 않다.

2. Sleepout 용도에 화장실과 목욕탕 기능을 추가하고자 할 경우, Plumbing for partial building consent를 받아야 한다. 또는 toilet grinder pump를 설치하면 된다.


183949897f766197ab3a5f08bb00671a_1623819963_9833.jpg
 

3. 부엌이나 화장실 모두의 기능을 추가하고자 할 경우는 기존 집에 배수관로에 연결하면 된다. 다만 독립적인 타이틀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R/ BC를 받아야 한다. 

4. 기존 토지에 여러 개의 Sleepout을 만들고자 할 경우, 공동 식당 및 주방, 화장실 및 목욕탕을 설치하면 된다. 이후 허가 사항 취득 후 배수관로를 연결하면 된다. 또는 허가를 신청하여 독립적인 타이틀로 구분하여 건축을 진행하면 된다. 

5. 기존 집에 렌트 목적으로 조립식 주택을 설치할 경우, 기존 주택의 배수관로에 연결하면 된다. 이는 먼저 sleepout의 용도로 진행한 후에 추가 building consent를 진행하면 된다.


현지인과 한국인의 접근 방식에 따른 생각의 차이를 짚어본다. 


“얼마요?”

“What are cladding, roof, window & door materials?

“제품 설명도 듣기 전에 가격부터 언급하는 것은...”

“한국의 농막이네, 나도 짓겠네”

“How long will take completion of this product?

“한국에서 컨테이너 가지고 오면 금방 만들겠네”

“Is it modular or container house? 

“배 운임과 세금은 고려 안 하고, 제작 공정에 따른 비용은 계산을 안 하시나요?”

“It is so beautiful, fantastic, great job”

“내가 알 바가 아니고, 비싸네...”

“하...” 


  <다음에 계속>


Daniel Kim

esoltec.uptown@gmail.com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