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경찰, 40년전 미제 테러사건에 현상금 9억원…10배로 올려

호주 경찰, 40년전 미제 테러사건에 현상금 9억원…10배로 올려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40 추천 5


3cb98b09474f1b07b33cd8f051179569_1670216284_7635.jpg
 

1982년 호주 시드니에서 발생한 장기 미제 테러 사건과 관련해 호주 경찰이 현상금을 100만 호주달러로 10배 올렸다.

 

5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40년 전 시드니에서 발생한 테러 사건을 여전히 수사하고 있다며 이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 대한 보상금을 10만 호주달러( 8800만 원)에서 100만 호주달러( 88천만 원)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호주 법률은 경범죄를 제외한 대부분의 범죄에 공소시효를 적용하지 않는다.

 

1982 12 23일 오후 2시께 시드니 윌리엄 거리에 있는 이스라엘 영사관 앞에서 폭탄이 터지면서 일부 사람들이 다쳤다.

 

4시간 뒤 시드니 본다이 비치에 있는 유대인 스포츠 클럽 지하 주차장에서도 차가 폭발했다. 다만 건물이 무너지지 않으면서 사망한 사람은 없었다.

 

당시 호주 경찰은 이 사건이 친팔레스타인 조직과 연관된 국제 테러 사건으로 규정지었다. 또 남성 1명을 체포했지만 기소되지는 않았고, 사건은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장기 미제로 남았다.

 

3cb98b09474f1b07b33cd8f051179569_1670216316_4859.jpg
 

2011 NSW 합동 대테러 팀은 이 사건을 재조사하면서 10만 호주달러의 현상금을 내걸었고, 용의자 3명의 몽타주도 공개했다.

 

하지만 여전히 사건은 풀리지 않자 10년 만에 현상금을 올리며 시민들의 제보를 독려했다.

 

NSW경찰 테러 담당 마크 월턴 부국장은 현상금 증액을 환영하며 "이번 결정이 40년 된 미스터리를 푸는 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NSW주의 경찰 장관이기도 한 폴 툴 부총리는 경찰이 범죄를 해결하기 위해 전념을 다 하고 있다며 "경찰이 사건을 종결할 수 있도록 작은 정보라도 제공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