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위에 최루탄 회사 떼돈 벌었다

미국 시위에 최루탄 회사 떼돈 벌었다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610 추천 0


7ece093837ee143d51faccf284e54fde_1591672550_6669.jpg

최루가스 피해 달아나는 미국 '흑인 사망' 시위대

(워싱턴 AP=연합뉴스) 미국 수도 워싱턴DC 백악관 근처에서 지난 1일(현지시간)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경찰이 쏜 최루가스를 피해 달아나고 있다.



미국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 해산에 사용된 최루탄을 제조한 회사가 지난 3여년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1천600억원이 넘는 판매수익을 거둔 것으로 드러났다.


8일(현지시간) 미 CBS방송은 연방정부 지출 기록을 분석한 결과 최루가스 제조사 사파리랜드와 이의 유통업체 두 곳이 지난 3년 반 동안 정부로부터 1억3천700만 달러(약 1천644억원)를 벌어들였다고 보도했다.


해당 업체들의 과거 정부 판매 수익은 약 8천300만 달러(약 996억원)였다고 CBS는 설명했다.


정부 기록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지난해 사파리랜드의 유통업체 'A2Z 서플라이'로부터 스피드-히트(Spede-Heat)라는 최루가스 제품 160통을 구매했다. 이 제품은 150피트(약 45m) 거리에서 발사해도 가스를 분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파리랜드 홈페이지에는 스피드-히트를 사람을 향해 직사하지 말라는 경고와 "심각한 부상이나 사망을 부를 수 있다"는 설명이 나와 있다.


지난주 백악관 인근 시위대를 경찰이 해산한 현장에서 바로 이 제품이 발견됐다고 CBS는 전했다.


방송은 "연방 기관, 경찰 당국, 외국 정부에 최루 가스를 공급하는 산업이 수십억 달러 규모에 이르며 계속 성장하고 있다"면서 "사파리랜드는 이 산업에서 가장 큰 기업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위대를 향해 최루가스를 사용하는 것은 반헌법적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도 높인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지난 4일 인권단체인 미국시민자유연합(ACLU)은 당국이 최루가스를 사용한 게 시위대의 헌법적 권리를 침해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 정부 당국자들을 고소했다.


자밀 다콰르 ACLU 인권 프로그램 국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최루가스 사용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루가스를 흡인하면 사람들이 기침하고 마스크를 벗게 돼 바이러스 확산 위험이 높아진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미 육군이 2014년 훈련병 6천72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최루가스 노출과 급성호흡기질환 진단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연구를 진행한 조셉 후트는 AP통신에 최루가스는 "사람이 기침하고, 재채기하고, 체액이 나오도록 한다"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있다면, 이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기침해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1천명이 넘는 미 의료진과 학생들은 최루가스 등 호흡기 자극제가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높인다며 사용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공중 보건 당국에 보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